[23호] 주님 주실 화평 327장(통 361장)

0
1120

베이스 지속음은 하나님의 권능과 위엄, 경건 나타내

멘델스존(Felix Mendelssohn, 1809~1847)의 오라토리오 《사도바울(Paulus)》 중 제1부의 15곡은 ‘일어나 비추라’라는 합창곡입니다. 사도바울이 주님을 만나 거꾸러져 회심한 후 새사람 되어 빛 된 삶을 살고자 용기를 얻어 일어나는 장면의 대합창인데, 합창에 앞서 연주되는 긴 전주는 무려 17마디나 베이스의 지속음(持續音, Organ Point)으로 계속됩니다. 그의 잠자는 심령을 일깨우는 고동(鼓動)소리와도 같이 점점 음이 솟는 가운데 오케스트라의 저음이 pp로부터 ff에 이르죠.

찬송1

화성학을 공부하다보면 정3화음과 부3화음 같은 협화음에 이어 비화성음(非和聲音, Non-harmonic tones, Bytones)이란 과정도 다루게 됩니다. 비화성음은 화성이 되지 않는 장식음을 사용하는 데서 발생하는 것인데요, 화음(화성) 밖의 음이라고도 하지요. 화음에 속하지 않은 장식적인 선율 음으로 원칙적으로는 화성 구성음의 위 또는 아래에 2도로 인접하여 순간적으로 불협화음을 이룹니다. 비화성음은 모두 여섯 종류가 있는데요, 경과음(經過音), 보조음(補助音), 계류음(繫留音), 전과음(轉過音), 선행음(先行音), 지속음(持續音)이 그것이지요.

찬송2찬송3

찬송4 5찬송6

찬송7

지속음은 윗부분의 화성이 어떻게 변화하며 전개해 나가든 그 화음과 관계없이 같은 음을 2마디 이상 계속하여 길게 지속하는 비화성음입니다. 파이프오르간에서 저음을 담당하는 페달 건반에서 자주 사용된다하여 페달 포인트(Pedal Point)라고도 하고, 최저음인 베이스가 아닌 곳에서 사용될 때는 서스테인 노트(Sustained note)라고 일컫지요. 교회음악에서는 하나님의 권위와 권능, 섭리, 경륜, 경건 등을 나타낼 때 사용되곤 합니다.
찬송가에서는 그 예를 많이 찾아 볼 수 있는데, <거룩한 주님께>(42장) 중 “거룩한 주님께”(마디 1-4)에서 베이스가 ‘도도도…’로 계속되는 음, “꿇고서 영광 돌려”(마디 5-7)에서 베이스가 ‘솔솔솔…’로 계속되는 음, “금 같은 순종과 향기론 겸손을”(마디 9-12)의 베이스 ‘도도도…’로 계속되는 음을 말합니다.

찬송가 주님 주실 화평은 2천편 이상의 찬송을 지은 미국의 복음찬송 작가인 올브라이트 호프만(Elisha Albright Hoffman, 1839~1929) 목사가 작사, 작곡하였습니다.
제목 오른쪽 위의 곡명을 보시면 HOFFMAN(호프만)이라 쓰여 있지요? 원래 작곡자 호프만
목사가 붙인 곡명은 ‘IS YOUR ALL ON THE ALTAR(주님 제단에 너의 모든 것을 드렸느냐?)’였습니다. 후렴의 “주의 제단에 산제사 드린 후에”의 영어가사입니다. 미국 침례교 찬송가위원회에서 『침례교 찬송가(Baptist Hymnal)』(1956)를 편찬하면서 호프만 목사의 이름을 따 붙였습니다.
이 시는 마태복음 19장 29절 말씀을 기초로 지어졌습니다.

찬송8

“또 내 이름을 위하여 집이나 형제나 자매나 부모나 자식이나 전토를 버린 자마다 여러 배를 받고 또 영생을 상속하리라” (마 19:29)

이 찬송엔 지속음이 무려 12마디나 나옵니다. 같은 모티브를 여러 번 반복해서 그렇긴 하지만 “주님 주실 화평 믿음 얻기 위해 주와”(마디 1-4)와 “주의 제단 앞에 모두 바치기 전 복을”(마디 9-12), 그리고 “주의 뜻을 따라 그와 동행하면 영생”(마디 25-28)에서 베이스가 ‘도도도…’를 굳건히 지속합니다. 마치 변치 않는 “주의 제단”을 상징하는 듯하지요.

찬송9

후렴을 부르다보면 “주 내 맘을 주장하니”의 “하니”를 길게 끄는 멜리스마가 예사롭지 않죠. 그 뒤에 나오는 도 그렇고요. 이 부분의 영어 가사는 ‘control’이에요. 주님께서 내 맘을 주장하는 “주의 뜻” 멜리스마 아니겠습니까. 길게 끌면서 주님의 뜻을 깊이 음미하게 됩니다.

 

예배음악(수정)6-3김명엽
연세대학교 성악과 및 동대학원 교육대학원, 오스트리아 빈 음악원에서 수학하였으며 추계예술대학교 성악과, 연세대학교 교회음악과 교수, 국립합창단 예술감독, 한국합창지휘자협회 이사장, 언더우드기념 새문안 음악교육원장을 역임하였다. 현재는 서울시합창단 단장, 서울바하합창단, 남대문교회 시온찬양대, 한국장로성가단 지휘자, 교회음악아카데미 원장을 맡고 있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