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찬양곡 소개] 언더우드의 기도(남궁송옥)

0
1552

이번 달 소개해드릴 곡은 남궁송옥의 두 번째 앨범 ‘The Word’에 수록되어 있는 ‘언더우드의 기도’ 입니다.

‘남궁송옥’은 2001년에 1집 앨범 ‘The Gift’로 데뷔를 하고, 왕성한 활동 후 2006년에 오늘 소개해드릴 ‘언더우드의 기도’ 이 찬양이 담긴 두 번째 앨범을 냈습니다, 많은 분들이 좋아하시는 ‘죽으면 죽으리라’, 또 결혼식 축가로 많이 부르는 ‘이렇게 아름다운 하늘 아래’ 등 수많은 많은 피쳐링을 부르셨습니다. 또 특별히 작년에는 가수 박진영씨의 노래 ‘사랑이 제일 낫더라’를 피쳐링 해서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찬송가를 재즈로 편곡해서 활동하고 있는 ‘찬송가 밴드’의 보컬이시기도 합니다.

남궁송옥의 ‘언더우드의 기도’ 이 찬양은 처음 시작에 건반과 바이올린으로 잔잔한 4분의 3박으로 시작이 됩니다. 그리고 분위기가 전환되면서 셔플박자의 4분의 3박으로 살짝 빨라지면서 대금으로 연주가 되어 집니다. 클래식악기인 바이올린과 한국 전통악기인 대금이 서로 주고받으며 노래가 진행이 됩니다. 그리고 기본 박자를 드럼과 장구 장단으로 함께 진행이 되는 것도 새롭게 들으실 수 있습니다. 중간 간주부분에서 바이올린 소리와 꽹과리 소리가 크로스오버 되어서 연주가 됩니다. 전혀 다른 나라의 악기이지만 전혀 어색하지 않게 어우러져 한 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악기들이 만나서 한 하모니를 만든 남궁송옥의 ‘언더우드의 기도’ 남궁송옥은 어렸을 때 성악을 전공해서 성악발성을 기초로 찬양을 하는데, 노래 가락이 굉장히 부드러우면서 파워풀합니다. 그래서 부드러운 바이올린소리와 파워풀한 대금소리와 잘 어우러지는 곡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찬양 가사는 ‘주님 지금은 아무것도 보이지는 않습니다. 메마르고 가난한 이 땅 나무 한 그루 자라지 못하는 이 땅 주님은 이곳에 우리를 심으셨네 메마르고 가난한 이 땅 나무 한그루 자라지 못하는 이곳 주님은 이곳에 우리를 심으셨네 보이는 건 얼룩진 어둠 고통에 묶여도 알지 못하는 그들 그러나 주님 순종 하겠습니다 겸손하게 주님의 뜻을 언젠가 주의 아름다운 나라가 되는 것을 믿습니다’

언더우드 선교사님이 처음 우리나라의 선교를 왔을 때 느꼈던 그 기도문의 내용입니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고 막막했던 이 한국을 눈물과 기도로 바꾸셨던 것처럼, 우리가 받았던 그 선교사님의 사랑을 이제 우리도 다른 이들에게 전해야 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아도 믿음으로 순종하고, 겸손하게 순종할 때 주님께서 일을 시작하신다는 사실을 이 찬양과 함께 느끼시면서 남궁송옥의 두 번째 앨범 ‘The Word’에 수록되어 있는 ‘언더우드의 기도’ 들으시면서 11월도 풍성하게 보내시길 소망 합니다!

서하얀하얀
서울국악예고와 서울예술대학교에서 한국음악을 공부하고 솔로로 찬양사역을 시작 2011년에 1집 ‘주로인하여’를 발매하였으며?2013년에는 한국컨티넨탈싱어즈 단기투어 사역을 통해 사역의?지경을 더욱 확장하였다. 국악찬양,CCM에 국한되지 않고 하나님을?찬양하는 일이고 사람들을 섬기는 노래라면 어디든 찾아가고 있다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