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호] “강 · 약 · 중강 · 약”

0
978

“강 · 약 · 중강 · 약”… 초등학교 때 배우는 4/4박자의 셈여림입니다. 매우 쉽고 매우 기본적이지만, 실제로 한 마디를 이 셈여림으로 아주 정확히 부르면 소위 요즘 말하는 ‘그루브’가 생깁니다. 이렇게 한 마디 안에도 강약과 고저가 있으면 음악이 사는데, 찬양인도자들도 본인에게 주어진 5분, 10분, 15분, 20분… 어떤 길이의 시간에서든 이 ‘강약과 고저’를 제대로 살려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저는 설교와 훈련, 심방과 목회를 전임하는 목사지만, 지금도 여전히 매주일 4번 이상의 회중 찬양을 정기적으로 인도하는데, 이 그림을 늘 그리고 강단 위에 섭니다. 약하게 할 때는 완전히 힘을 빼고, 최소한의 악기와 숨소리보다 약간 큰 정도의 보컬 사운드로 가고, 도약 부분에서는 숨이 멈출 만큼 탄력 있고 활기찬 목소리와 연주로 ‘밀려오는 파도’를 만듭니다. 그리고 찬양인도 시간의 길이와 상관없이 그 찬양의 핵심에 다가가면, 모든 악기들은 자신들의 최대치로 소리와 연주를 끌어 올리고, 보컬도 전심으로 혼신을 다해 부릅니다.

‘셈여림’을 하는 이유는 ‘음악적인 만족이나 완성’을 위한 것도 있지만, 더 중요한 것은 회중들이 찬양시간에 대상이신 하나님께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 가장 기본적이고도 효과적인 도구가 되기 때문입니다. 좋은 설교자는 들리는 설교자이며, 남게 하는 설교자입니다. 시작부터 끝까지 비슷한 목소리 톤으로, 국어책 읽듯이 읊는 설교자는 들리게 하거나 남게 하는 데 효과적이지 않듯이, 찬양인도자들도 ‘셈여림’에 더 많은 관심과 준비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정유성사진변경

정유성

감리교 신학대학과 신학대학원에서 공부하고 ‘유다지파’와 ‘부흥한국’에서 사역했으며 〈물가운데 지날때에도〉,〈하나님 눈 길 머무신 곳〉을 비롯하여 여러 곡을 작곡했고, 미국 얼바인 소재의 베델한인교회에서 9년째 사역 중이다. 2009년부터 프뉴마 워십(www.pworship.com) 사역을 시작하면서, 찬양과 예배의 현장을 유튜브와 무료 발송사역을 통해 활발하게 나누고 있다.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