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호] 나의 사랑하는 책 – 소리샘

0
1210

가정의 달 특집으로 특별히 오늘은 어머니가 우리에게 들려주시던 귀한 성경말씀을 노래한 찬송, 소리샘의 첫 번째 앨범 ‘하나님의 사랑’ 수록되어 있는 <나의 사랑하는 책>입니다.

국내 최초 사물놀이 퓨전 CCM밴드인 소리샘은 사물놀이라는 CCM과는 거리가 느껴지는 장르를 통해 기존의 찬송가를 재해석하여 엄숙한 느낌을 젊고 힘이 넘치게 표현한 팀입니다. 사물놀이패 중 가장 유명한 김덕수 사물놀이패 예술단원들과, 헤리티지 출신의 청년 8명이 모여 만든 소리샘은 2000년 몽골단기선교 사물놀이 공연팀으로 시작해서 지금의 소리샘으로 완성이 되었습니다. 사물악기는 혼자 연주해서는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없고 서로가 한 마음이 되어 하나의 소리를 낼 때 크게 울려 퍼질 수 있듯이, 주님 안에서 하나가 되고 그 사랑을 실천하며 함께 서로를 위해 기도하는 마음을 품고 사역하는 팀입니다.

처음 몽골을 위해 모인 팀인 만큼, 몽골에서 하나님께서 베풀어주신 사랑을 이 앨범과 사역들을 통해서 흘려보내고 있으며, 특별히 이 소리샘의 앨범의 수익금 중 일부는 하나님께서 마음을 주신 선교지에 헌금으로 보내지고 있습니다.

<나의 사랑하는 책>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찬송가를 편곡한 곡입니다. 첫 부분에 꽹과리가 휘모리장단으로 굉장히 신명나게 연주가 되고, 이어서 ‘여명의 눈동자’라는 힙합 CCM사역팀이 피처링으로 어울리는 듯 안 어울리는 듯 꽹과리와 랩이 주고받으며 노래가 진행이 됩니다. 간주부분에서는 건반과 베이스, 그리고 장구소리가 합쳐져서 더 흥을 돋우어주고 있습니다.

‘휘모리장단’으로 진행이 된다고 했는데 휘모리장단의 기본 장단은 ‘덩덩 쿵따쿵 따구궁따 궁따궁’입니다. ‘휘모리장단’이라는 말처럼 장단을 ‘휘몰아간다’고 해서 굉장히 빠른 장단입니다. 변박인 ‘덩따따 쿵따쿵 따구궁따 궁따궁’으로도 연주할 수 있습니다.

힙합과 국악의 만남… 들어보기 전에는 어떨지 상상이 잘 안되지만, 노래를 들으면 듣는 내내 마치 스파게티와 김치를 함께 먹는 듯한 기분이 듭니다. 먹어보지 않았을 때는 맛이 없을 것 같지만 막상 한입 딱 먹으면 굉장히 맛있어서 계속 먹게 되는 그런 노래입니다. 휘모리장단을 잘 살려내서 실용음악과 접목시켜 대중성 있게 표현한 곡입니다.

하나님의 사랑을 신명나는 사물놀이를 통해 표현한 국내 최초 사물놀이 퓨전 CCM밴드 ‘소리샘’! 찬송가 <나의 사랑하는 책>이 어떻게 변했는지 감상해 보시면서 귀하고 귀한 주님의 성경, 말씀을 붙들고 4월도 승리하시길 소망합니다.

?

서하얀하얀
서울국악예고와 서울예술대학교에서 한국음악을 공부하고 솔로로 찬양사역을 시작 2011년에 1집 ‘주로인하여’를 발매하였으며?2013년에는 한국컨티넨탈싱어즈 단기투어 사역을 통해 사역의?지경을 더욱 확장하였다. 국악찬양,CCM에 국한되지 않고 하나님을?찬양하는 일이고 사람들을 섬기는 노래라면 어디든 찾아가고 있다.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