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ㅂ,ㅂ,ㅂ”

0
1509

이번 달에는 찬양인도자들의 “멘트”에 대해서 잠시 나누려고 합니다. 특별히 같은 곡 안에서의 반복이나 다음 곡으로 넘어가는 부분에서 인도자들이 “방향, 반복, 강약”을 말할 때, 꼭 기억하셨으면 하는 세 가지 포인트를 외우기 쉽게 세 개의 비읍(ㅂ)으로 정리를 해 보았습니다.

1. “반 박자 빨리”
물론 콘티를 정하고 연습을 하면서 가장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반복 순서와 길이를 정하겠지만, 실제 예배 안에서는 성령께서 인도하실 ‘공간’을 만들어 두는 부드러움이 있어야 합니다. 준비되지 않은 상황을 인도하거나, 혹 미리 준비된 콘티대로 찬양을 이끌고 간다고 해도, 미리 연습하지 않은 회중들을 위해서 반복이나 다음 곡으로 가는 포인트에서 가사를 미리 알려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럴 때는 인도자가 적어도 반 박자는 미리 말을 해주어야 ‘준비할 틈’이 생깁니다.

?2. “빈 곳에”
반 박자 빨리하는 것은 좋은데 반드시 빈 곳에 말을 넣어야 합니다. 악기들이나 노래들이 꽉 차게 들어와 있는 자리에는 아무리 세게 말을 해도 잘 들리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음악이 잠시 비어있는 그 자리를 찾아서 빈 곳에 멘트를 넣어야 합니다.

3. “밝은 소리로”
반 박자 빨리, 빈 곳에 “반복, 방향, 강약”을 알려주는 멘트를 넣어도 목소리 톤을 밝고 환하게 해주는 것이 유익합니다. 무겁고 어두운 발성과 톤보다는 밝고 환한 소리가 귀에도 잘 들릴 뿐 아니라, 전체 찬양의 다이나믹을 더 살려주기 때문입니다.

정유성사진변경

정유성

감리교 신학대학과 신학대학원에서 공부하고 ‘유다지파’와 ‘부흥한국’에서 사역했으며 〈물가운데 지날때에도〉, 〈하나님 눈 길 머무신 곳〉을 비롯하여 여러 곡을 작곡했고, 미국 얼바인 소재의 베델한인교회에서 9년째 사역 중이다. 2009년부터 프뉴마 워십(www.pworship.com) 사역을 시작하면서, 찬양과 예배의 현장을 유튜브와 무료 발송사역을 통해 활발하게 나누고 있다.

NO COMMENTS

LEAVE A REPLY